뉴스

넷마블 2조 목표 달성 '청신호', 상반기 매출만 1조 2,273억원 달성

  • 서삼광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7-08-11 16:19:05

    넷마블게임즈(이하 넷마블)가 지난해 초 발표한 연매출 2조 목표에 한발 다가섰다.

    넷마블게임즈는 11일 2017년 2분기 실적 발표를 통해 연결기준 매출 5,401억원, 영업이익 1,051억원, 당기순이익 781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53.5%, 영업이익은 99.7%, 당기순이익은 140.5% 증가한 수치다. 전분기 대비로는 각각 21.4%, 47.5%, 46.5% 감소했다.

    넷마블은 상반기에만 지난해 매출(1조5,000억원)의 82%에 해당하는 1조 2,273억원의 매출을 올렸으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보다 많은 3,052억원, 2,243억원을 기록했다.

    ▲ ©

    2분기 매출을 자세히 살펴보면 해외매출 비중이 52%(2,791억원)로 눈에 띈다다. 회사 측은 지난 2월 말 100% 지분인수한 북미 개발사 카밤(Kabam)의 실적이 온전히 반영됐고, 지난 6월 대만-홍콩 등 아시아 11개국에 출시한 ‘리니지2 레볼루션(이하 레볼루션)’이 다수 국가에서 최고매출 1~2위에 오르는 등 높은 성과를 거두면서 분기 기준 사상최대의 해외매출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상반기를 알차게 보낸 넷마블게임즈는 방준혁 의장이 밝혀 매출목표 2조원에 한발자국 다가섰다. 하반기 대형 MMORPG가 기대치에 부합하는 성과를 올린다면 목표는 무난하게 달성할 수 있을 전망이다.

    넷마블은 오는 8월 23일 레볼루션을 일본 시장에 출시할 예정이다. 현재 레볼루션은 일본 시장에서 이례적으로 사전등록 100만명을 돌파하는 등 흥행돌풍 조짐을 보이고 있다. 레볼루션을 이을 대형 신작으로는 ‘테라M’ ‘세븐나이츠MMO(가칭)’ ‘블레이드앤소울 모바일(가칭)’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넷마블 권영식 대표는 “2분기 실적은 레볼루션의 국내 매출이 출시 초기에 비해 둔화되면서 전 분기보다 좋지 못했지만, 레볼루션이 아시아 시장에서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뒀으며, 카밤과 잼시티의 주요 게임들이 선전하면서 해외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며 “3분기에는 빅마켓인 일본 시장에서 기대감이 높은 레볼루션이 출시될 예정이어서 회사 전체 실적이 증대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 ©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