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스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개막, 무대는 준비 중!(포토)

  • 서삼광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7-11-15 16:01:32

    국내 최대 게임쇼 ‘지스타 2017’ 개막일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행사준비로 한창인 부산 벡스코는 다소 쌀쌀한 날씨 속에 게임축제 준비가 진행되고 있다.

    올해 ‘지스타’는 오는 16일부터 19일까지 나흘간 진행된다. 관람객을 처음으로 맞이할 티켓부스는 예년과 같이 주차장 한쪽에 마련됐다.

    특이한 점은 푸드존이다. 티켓부스 뒤편 주차장은 각종 푸드트럭이 옹기종기 모여 갖가지 색다른 음식들로 관람객을 응대한다. 또, 바로 옆에는 ICT 기기를 전시하는 부스가 마련됐다.

    야외부스에는 넥슨 경품부스, NHN엔터테인먼트 ‘페이코’ 부스, 엠게임 VR부스, 경기콘텐츠진흥원의 4D 어트랙션 부스 등이 관람객을 맞이할 준비로 분주한 모습이다.

    올해 벡스코 인간 외벽은 넥슨과 ‘피파온라인4’가 차지했다. 넥슨은 올해 ‘지스타’ 메인스폰서로 행사진행을 공식 후원한다. 프리미어 스폰서 액토즈소프트와 아이덴티티엔터테인먼트는 첫발을 내디딘 WEGL(월드 e스포츠 게임앤리그)로 벡스코 제 2전시관과 1전시관 외부에 현수막을 내걸었다.

    한편 ‘지스타 2017’은 넥슨, 넷마블게임즈, 액토즈소프트, 블루홀, 그라비티, KOG, 반다이남코엔터테인먼트 등이 BTC로 참가했으며, 스마일게이트, 컴투스, 게임빌, NHN엔터테인먼트,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와 조이맥스 등이 BTB에서 비즈니스 부스를 차렸다.

    ▲벡스코 행사장 정면은 메인 스폰서 넥슨과 프리미어 스폰서 액토즈소프트가 차지했다

    ▲관람객을 맞이할 티켓부스

    ▲주차장 한편에는 SSD와 비트코인 거래소를 홍보하는 부스가 세워졌다

    ▲티켓부스 뒷편에는 고픈 배를 책임질 푸드트럭 푸드존이 생겼다

    ▲넥슨의 이벤트 경품 교환소

    ▲엠게임은 지난해에 이어 VR(가상현실)게임을 야외부스에서 소개한다

    ▲올해 발족한 글로벌 e스포츠대회 WEGL도 야외부스에서 관람객과 함께한다

    ▲경기콘텐츠진흥원의 와우스페이스 부스

    ▲NHN엔터테인먼트의 간편결제 서비스 페이코 부스

    ▲센텀시티역과 행사장을 잇는 통로에 피파온라인4 홍보물 설치가 진행되고 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